정보제공

서울시, 장애아 가정에 연 600시간 돌보미 파견

작성자
mapoil
작성일
2019-06-13 14:47
조회
1205
1~3급, 중위소득 120% 이하…주민센터 상시 접수

서울시가 보건복지부와 함께 하는 ‘장애아 가정 양육 부담 경감’ 사업을 통해 481가정을 대상으로 연 600시간(월 100시간)이내에서 돌보미를 파견한다고 12일 밝혔다.

‘장애아 가정 양육 부담 경감’ 사업은 2005년부터 서울시와 보건복지부의 위탁을 받아 서울시장애인부모회에서 수행하고 있다.

이는 양육 보호자의 질병이나 사회활동으로 인한 일시적 돌봄 공백이 생길 경우, 돌봄 교육과정을 수료한 돌보미가 가정을 찾아가는 서비스다.

지난해 447가정을 대상으로 연 최대 500시간(월 최대 88시간)으로 운영되던 ‘장애아 가정 양육 부담 경감’ 사업은 운용 폭을 넓히며 서비스 질을 높였다.

돌봄 노동 분담을 위한 돌보미가 장애아 가정을 방문하며 이를 통해 가족관계 회복은 물론, 장애아가족 문화‧교육프로그램이나 가족캠프 등의 교육‧치유 프로그램이 제공되어 돌봄 가족의 심신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

지원대상은 만 18세 미만의 장애인복지법상 등록 1~3급 장애아와 생계․주거를 같이 하는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 가정이다.

돌봄이 필요한 장애아 가정이라면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서 상시 신청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서울시장애인부모회(02-468-4889)에 문의할 수 있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