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제공

서울시, 양양 장애인 해변캠프 개장…이용료 1인 2천원

작성자
mapoil
작성일
2019-07-22 09:28
조회
901
서울시가 강원도 양양군 광진리 큰바다해수욕장에서 장애인과 가족들을 위한 ‘서울시 장애인 해변캠프’를 개장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로 26회를 맞이하는 ‘장애인 해변캠프’는 오는 8월 10일까지 서울시에 거주 중인 장애인과 가족, 단체 등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최대 2박 3일 동안 1인당 2000원의 이용료로 즐길 수 있다.

특히 광진리 큰바다해수욕장은 깊지 않은 수심에 넓은 백사장이 특징으로, 배후 소나무 숲이 드리운 천연 그늘막까지 있어 편안하게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천혜의 휴식처다.

행사기간 동안에 1인당 2000원에 숙박용 텐트‧물놀이 안전용품‧온수샤워 시설을 이용할 수 있으며 개인용 텐트 야영공간과 휠체어, 베개, 이불도 무료로 제공된다.

시는 캠프에서 해변까지 휠체어로 이동할 수 있는 휠체어 통행로(바닥 팔레트)와 장애인 화장실을 설치하고 가족샤워장‧시각장애인 안내촉지도 등 편의시설을 마련했다.

더불어 소화기‧온수 보일러‧해충 퇴치기‧심장제세동기 등을 설치, 이용객들의 쾌적하고 안전한 캠핑을 도우며 24시간 상주하는 4명의 수상안전요원을 배치해 물놀이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사전 예방했다.

안전사고 발생 시에는 행사를 관리하는 현장 운영본부에서 119 양양 소방서와 현남면 보건지소와의 긴밀한 협력을 구축, 응급처치 및 환자 이송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물놀이 이외에도 해변문화축제로 노래자랑대회‧해변 보물찾기‧해변 시네마‧페이스페인팅‧가족사진촬영‧수영강습‧수상안전 교육 등 다양한 즐길거리와 함께 가정식 식당과 간이매점 등 편의시설이 입점, 먹거리 또한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시 장애인 해변캠프’ 참가를 희망하는 장애인 및 가족은 (사)곰두리봉사협회 홈페이지(www.komduri.or.kr)에서 서식을 내려받아 참가신청서를 팩스(0303-0952-4025)로 보내면 되고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