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제공

‘서울 장애인버스’ 2대 도입, 6일부터 신규운행

작성자
mapoil
작성일
2020-06-02 08:37
조회
803
[홈페이지 내용]
서울시설공단이 휠체어탑승 설비를 장착한 ‘서울 장애인버스’ 2대를 도입, 운행키로 하고 1일부터 예약을 받는다.

현재 국내에 휠체어 이용가능 버스는 서울 다누림버스 1대, 경기도 누림버스 2대, 성남 조이누리버스 1대,

부산 나래버스 1대 등 지자체에서 운영 중인 5대, 민간에서(에이블투어)에서 운영 중인 4대,

국토교통부에서 4개 노선에 도입한 고속버스 10대 등 총 19대다.

서울시설공단은 장애인의 단체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의견을 받아 휠체어 이용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버스를 도입하게 됐다.

장애인 이동권 확대를 위해 도입되는 ‘서울 장애인버스’는 총 2대로 일반형 버스는 휠체어 8석(일반좌석 21석),

우등형 버스는 휠체어 5석(일반좌석 18석)까지 탑승할 수 있다.

이 버스는 휠체어가 타고 내릴 수 있는 문과 승강기, 좌석, 고정 장치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비상상황 시 장애인의 안전을 확보하기위해 대피가 가능한 비상 탈출문을 추가로 제작했다.

‘서울 장애인버스’의 이용대상은 현재 서울시 장애인콜택시에 등록된 장애인으로, 보행상 장애가 있는

장애정도가 심한 장애인(기존1~3급)의 경우 이용 가능하다. 운행은 6일부터 시작된다.

예약은 1일부터 서울특별시 공공서비스예약(http://yeyak.seoul.go.kr)에서 가능하며 고객 확인 등 추가절차를 거쳐 예약이 확정된다.

이용자들은 버스 출발일 기준 5일전 자정까지는 예약을 해야 이용할 수 있다.

휠체어 이용고객을 포함(1명 필수)해 10인 이상이면 이용할 수 있고,

운행가능 지역은 서울을 제외한 전국으로 최대 1박 2일까지 이용가능하다.


※ 사진을 클릭하시면 자세한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0